소니가 a7 III 업그레이드 제품을 내 놓았네요.

아직도 잘 쓰고 있는데 나와서 걱정 아닌 걱정입니다.

"풀 사이즈 미러리스에 너무 강력한  기본 모델이 선보인다 " 가 이번 타이틀 이군요.


002_o.jpg

소니에서 새롭게 출시 된 α7 III는 35mm 풀 사이즈 센서를 탑재 한 미러리스 카메라이다.

2013 년 11 월에 세계 최초의 풀 사이즈 센서를 탑재 한 미러리스 카메라 α7을 발매 한 이래, 고화소 모델의 α7R 고감도 모델 α7S와 시리즈의 라인업을 증축 각각 α7 II, α7R II , α7S II 등등 세대를 업데이트하면서 꾸준히 발전되어왔다.
지난해 5 월, 신기축의 속도 모델 α9가 더해져 매우 화제를 부른 것은 기억에 새롭다.
이미 고화소 모델의 형제 기계 α7R III가 2017 년 11 월에 등장한 후 되었지만 이번에 본 제품 α7 III가 발표 된 다음 최종적으로 제 3 세대에 결석이 있었다 "기본 모델"이 등장 한 셈이다.
기본 모델로 자리 매김 한 최대의 특징은 고화소 모델의 α7R III가 유효 약 4,240 만 화소 인 반면, 유효 약 2,420 만 화소에 억제되어있는 것.  하지만 화소 수가 다소 얌전한 번째 것을 제외하고는 제 3 세대 신형 카메라에 적합한 다양한 고기능을 탑재하고있는 곳이 주목할만한 점이다.

026_o.jpg

027_o.jpg

028_o.jpg

029_o.jpg

라이벌

35mm 풀 사이즈 센서를 작은 바디에 탑재 한 것이 α7 시리즈 최대의 특징이다.  따라서 전체 시리즈의 라이벌은 풀 사이즈의 디지털 SLR 카메라라는 것이다.

특히 α7 III는 약 2,420 만 화소의 기본적인 화소 수와 가격이 장점이기 때문에 직접적인 경쟁자로는 캐논 EOS 6D Mark II 및 니콘 D750 같은 곳이 될 것이다.

그러나 α7 시리즈는 현재 풀 사이즈 센서를 탑재 한 (일본 메이커로는) 유일한 미러리스 카메라이므로, 실제로 시리즈에서 스펙을 비교하고 좋아하는 하나를 선택하게되는 경우가 많다.  그런 의미에서이 시리즈의 다른 모델 이야말로 최대의 라이벌이다.

바디 디자인

상위 기종의 α7R III의 신제품 리뷰 는 "언뜻 보면 바디 디자인은 이전 모델 (α7R II)와 변하지 않게 보이지만 잘 보면 실은 꽤 달라"라고 이야기를했지만, 그것은 이번 α7 III 하지만 거의 마찬가지다.

001_o.jpg

장착 렌즈는 FE 24-105mm F4 G OSS (이하 동일).


언뜻 보면 바디 디자인은 α7 II로 변경되지 않도록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곳곳이 개선되고있다.  보다는 α7 III의 바디 디자인은 α7R III와 거의 같다고 말하는 편이 알기 쉽다. 장착 렌즈는 FE 24-105mm F4 G OSS (이하 동일).


003_o.jpg

α7 III (왼쪽), α7 II (오른쪽)


004_o.jpg


α7 III (왼쪽), α7 II (오른쪽)


α7 III는 α7 II에 비해 크기 · 무게는 거의 변하지 않는다.  깊이가 10mm 이상 증가하고있는 것은 홀딩 성이 높은 α7R III 동등한 그립에 변경된이며, 무게가 50g 이상 증가하고있는 것은 용량이 큰 배터리로 변경 되었기 때문이다.

이러한 변경으로 인해 대형 렌즈 사용시에도 안전하게 카메라를 잡을수 있게되고, 배터리의 용량도 늘었기 때문에 환영 할 것이다.

α7 III처럼 진심으로 사진을 찍으려는 카메라는 맹목적으로 소형화를 목표로하면 좋다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비용의 관계인지 여부, 바디 뒷면 커버는 플라스틱이지만 (α7R III는 마그네슘 합금) 단독으로 사용하고있는 한은주의 수도없는 수준.  톱 커버, 표지, 내부 프레임은 종래와 같이 마그네슘 합금을 채용하고 있기 때문에 실용 상 전혀 문제가없고, 충분한 강성이 확보되어있다.


조작부

한편, 버튼이나 레버 등에는 눈에 알 대폭적인 변경이 가해지고 있으며,이를 통해 조작성은 이전 모델 α7 II보다 크게 향상하고있다.

카메라 윗면 (카메라를 지은 상태에서) 오른쪽에는 모드 다이얼, 노출 보정 다이얼, 전후 전화 사용자 정의 버튼 1/2 등이 늘어서 있지만, 이곳은 α7 II와 거의 같다.


005_o.jpg

모드 다이얼의 '파노라마'모드가 "S & Q"포지션 (Slow & Quick Motion 동영상)이 정도의 사소한 변화이다.

조작계에서 가장 큰 변화가 있었던 것이 뒷면 오른쪽 버튼 다이얼 류이다.

α7 시리즈가 전통적으로 가지고 있던 AF / MF / AEL 전환 레버는 폐지되고 대신 AF 영역 선택 등에 편리한 멀티 셀렉터가 탑재되었다.

컨트롤 휠은 크고 손가락 걸려이 매우 잘되고 매우 직관적이 되었다.


006_o.jpg


α7 II를 포함한 2 세대까지의 α7 시리즈는 컨트롤 휠이 작고 얕아서 사용 어렵고 그랬는데, 필자의 경우는 손가락이 아닌 검지로 돌렸던 정도이므로 마치 SLR 카메라처럼 사용이 편리 한 α7 III는 이제 구입 하셔도 좋을듯 합니다..

반대 카메라 윗면 왼쪽은 α7 II와 마찬가지로 버튼과 다이얼의 종류는 아무것도 장착되어 있지 않다.  단, 4K 동영상 촬영 · 기록 할 수있게함으로써 "SteadyShot INSIDE」의 문자에 약간 크고"4K "의 문자가 프린트되어있다.

007_o.jpg

또한 오른쪽 상단에 AF-ON 버튼이 신설 되었기 때문에 사용자 정의 버튼 3이 이쪽에 이전 된 것도 α7 II의 차이점이다.

촬상 소자와 이미지 처리 관련

촬상 센서는 유효 2,420 만 화소, 35mm 풀 사이즈의이면 조사 형 CMOS 센서를 탑재하고있다.  α7 II는 보통 형 CMOS 센서를 탑재하고 있었으므로, 집광 효율이 좋은 이면 조사 형 센서가 된 것은 큰 발전이라고 할 수있다.

008_o.jpg


또한 기존 대비 약 1.8 배의 고속 처리를 실현 한 차세대 화상 처리 엔진 BIONZ X와 읽기 속도를 약 2 배 속도 차세대 프론트 엔드 LSI 등을 새롭게 탑재하여 저소음과 고감도를 양립 최대 1.5 스탑의 품질 향상을 담당하고 있다고한다.

이러한 것은 상용 ISO 감도가 α7 II는 ISO100-25600의 범위 인 반면, α7 III는 ISO100-51200까지 확장되는 등 실제 스펙 상에도 나타나고있다.


009_o.jpg

화상 처리 엔진 등의 신호 처리 시스템이 일신 된 때문일 것이다 . 손떨림 보정 알고리즘을 최적화 된 5 축 손떨림 보정 기능은 α7 II의 최고 약 4.5 스탑에서 최고 약 5.0 스탑까지 보정 효과가 향상하고있다.

AF

신호 처리 시스템이 일신 된하여 AF 성능도 확실하게 진화하고있다.  α9 및 α7R III에서 이은 새로운 AF 알고리즘을 최적화하여 AF 속도와 동체 매우 성능은 α7 II 대비 최대 2 배까지 향상하고있다.

425 점에 아마 할애 된 콘트라스트 검출 방식 AF 겹쳐서 촬상 영역의 약 93 %를 커버하는 범위에 693 점의 상면 위상차 검출 AF 센서가 배치되어있다.


010_o.jpg


α7 II는 콘트라스트 검출 방식의 분할은 25 점, 상면 위상차 검출 AF 센서는 117 점으로되어 있기 때문에, α7 III의 AF 영역이 얼마나 광범위하고 고밀도 또는 알 수있을 것이다.

미러리스 카메라 만해도 좋은 "눈동자 AF」는 검출 정밀도와 속도가 향상하고 AF-C 모드에도 대응했다.  따라서 대구경 렌즈 나 망원 렌즈 사용 등의 피사계 심도가 얕은 조건에서도 움직이는 인물의 눈동자에 연속적으로 정확하게 초점을 맞추기 수있게되었다.

022_o.jpg

이번에는 눈동자 AF 성능을보기 위해 카메라 뒷면 모니터를 기록하고 보았지만, 인물이 넓은 범위를 움직이거나 옆을 향하고 있고해서 정밀하게 눈동자를 포착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상태를 알 때 생각한다.  인물이 회전하여 카메라가 눈을 잃고도 순식간에 다시 보충하는 검출 정밀도의 높이는 놀라운 성능이다.

이 정밀 눈동자 AF는 α7 II와 α9에도 탑재되는 기능이지만, "AF시의 얼굴 우선"을 "On"으로하면 반 셔터 및 AF-ON 버튼을 누르는 것만으로 자동 으로 눈동자 AF가 작동하게 된 곳이 α7 III의 새로움이다.

연사 성능

연사 속도는 AE / AE 추종 최고 약 10 프레임 / 초를 달성하고있다.  α7R III가 유효 약 4,240 만 화소에서 최고 약 10 프레임 / 초를 달성했다 (물론 여기도 AF / AE 추종이다)에 놀란 그 스펙을 α7 III도 점령 형태이다.

게다가 이 연사 성능은 메카 셔터 전자 셔터 어디라도 가능하다.  연사 속도라고하면 α9 최고 약 20 프레임 / 초의 고속 연사가 뭐라고해도지고이지만, α9의 약 20 프레임 / 초 전자 셔터 사용시 만의 이야기로, 메카 셔터시 최고 약 5 매 / 초로 제한되어 버린다.

그러나 α7 III는 α9처럼, 안티 왜곡 셔터에 대응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전자 셔터 (자동 촬영) 사용시 움직이는 피사체를 연속 촬영하면 피사체가 왜곡 찍혀 버릴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 유의하고 싶다 .

025_o.jpg


메카 셔터, 전자 셔터 모두에서 약 10 프레임 / 초의 연사가 가능하게되었다는 것은 조건에 따라 촬영자가 셔터 방식을 전환 할 수있게되었다고 생각하는 것이 좋겠다.

또한 빠른 연속 촬영 모드에는 "Hi"로 "Hi +"가있다.  "Hi"때는 연사 속도가 약 8 프레임 / 초되지만, EVF에서 피사체를 실시간으로 계속 쫓는 수있다.  한편, "Hi +"때는 연사 속도가 최대 10 프레임 / 초되지만, EVF에서 피사체를 실시간으로 추적 할 수 없다.


012_o.jpg


013_o.jpg


전술의 최고 약 10 프레임 / 초는 어디 까지나 "Hi + '때의 이야기이므로, 드라이브 모드도 촬영 조건에 따라 능숙하게 구사할 수 있도록하고 싶은 곳이다.

파인더

 EVF는 약 236 만 화소의 유기 EL 패널이 채용되고 있으며, 이는 이전 모델 α7 II와 동일하다.


014_o.jpg


상위 기종의 α7R III 및 α9은 약 369 만 화소이기 때문에 당연히 해상 감 등의 외관 상태는 높지되지만, 시도 들여다 보았다 인상으로는 솔직히 그다지 신경 쓰이는 정도는 아니었다 . 
α7 II 시점에서 미러리스 카메라로 충분히 우수한 EVF를 탑재하고 있었다고 말할 것이다.
이미 α7R III 또는 α9을 소유하고있는 사람들에게 아쉬움을 느낄지도 모르지만, 신규 광학계를 채용하여 파인더 배율은 0.78 배이며 (α7 II는 0.71 배), α7 시리즈 제 2 세대까지의 카메라에 만족 한 사람에게 충분히 납득할 수있는 것이 아닐까.

액정 모니터

액정 모니터는 약 92 만 화소의 3 인치 LCD가 채용되고있어 이쪽도 전 모델 α7 II와 같은 ......라고 생각했는데, α7 II의 액정 모니터는 약 123 만 화소의 3 인치 액정이므로 놀랐다 것에 스펙이 다운되어 있었다.  이것은 말라.


015_o.jpg


하면 말하고 싶은 곳이지만, 본고 집필에 대한 사양서를 비교해까지 눈치 채지 못했다는 것이 정직한 곳.

α7R III와 α9의 약 144 만 화소에 비해 세밀 함이 떨어지는 것은 어쩔 수 있지만, α7 II에 비해 실질적인 창백 여부는 다음의 "실사 편」에서 확인하고 싶다.

또한, 상하 틸트 식의 가동 모니터에서 위로 약 107도, 아래로 약 41도까지 움직일 수있는 점은 같다.  α7R III와 α9뿐만 아니라 새로운 터치 포커스 터치 패드에도 대응했다.


016_o.jpg


동영상 기능

4K 동영상 (3,840 × 2,160 픽셀, 30fps) 촬영, 기록에 대응하고있다.  화소 가산없이 전체 화소 읽어 통해 4K 영상에 필요한 화소 수에 대해 최대 약 2.4 배의 풍부한 정보량을 응축하여 출력하는 모아레이나 계단 현상이 적은 고해상도의 4K 동영상 화질을 얻는 것이 가능하다


017_o.jpg


4K의 기록 포맷은 업무용 영상 제작에 사용하는 XAVC를 민생 용으로 확장 한 XAVC S를 채용하고있어 최대 100Mbps의 높은 비트 레이트로 기록이 가능 해지고있다.

025_o.jpg


통신 기능

Wi-Fi 기능을 내장하고있어 "PlayMemories Mobile"앱을 설치하면 NFC 지원 스마트 폰이나 태블릿을 카메라에 터치하는 것만으로 정지 화면이나 동영상을 전송하거나 리모컨으로 사용할 수 .

또한 새로운 Bluetooth 기능도 탑재 되었기 때문에 모바일 단말기에서 위치 정보를 취득하고 촬영 한 사진에 추가 할 수있게되었다.


단자 류

단자 류는 몸 왼쪽에 정리하고 있으며, 마이크 단자, 헤드폰 단자, HDMI 마이크로 단자, USB Type-C 단자, 멀티 / 마이크로 USB 단자가 구비되어있다.


018_o.jpg


기존의 마이크로 USB 단자 이외에 SuperSpeed ??USB (USB 3.1 Gen 1) 지원 USB Type-C 단자도 장비 된 것으로, Imaging Edge를 이용한 PC 원격 촬영시 대용량 파일을 빠르게 전송할 수있다.

단, α7R III와 α9에 있었다 싱크로 터미널은 프로젝터 α7 III는 보류되어 있으며, 해당 부분 (마이크 단자 아래 부분)이 공지되어 버리고있는 것이 외롭지도있다.


기록 미디어 슬롯

기록 미디어 슬롯은 몸 오른쪽에있다.  α7R III, α9과 마찬가지로 듀얼 슬롯을 탑재하고 있으며, 하단 (SLOT 1)이 SD 카드 전용 상단 (SLOT 2)가 SD 카드 및 메모리 스틱 PRO 듀오에 대응하고있다.  SD 카드는 하단에만 UHS-II 대응이다.


019_o.jpg


2 장의 기록 매체 사이에서는 릴레이 기록 (한쪽 미디어가 가득 차면 자동 전환 반대쪽 미디어에 기록 위치를 변경) 및 동시 기록, 분류 기록 미디어 간 복사 등이 가능하다.

배터리

배터리 실은 몸체 밑면에 독립적으로 구비되어있다.  배터리는 리튬 이온 충전지 NP-FZ100를 1 개 사용.


020_o.jpg


제 2 세대 α7 시리즈까지 사용 된 NP-FW50에 비해 용량이 2 배가 된 것으로, 촬영 가능 매수는 미러리스 카메라로는 최대 약 710 매 (액정 모니터 사용시)가되었다.

그러나 α7R III와 α9에 포함되어 있던 배터리 충전기 BC-QZ1 (급속 충전 가능)은 별도의 취급이되어 버렸다.  USB 연결로 카메라 본체에 넣은 대용량 배터리를 충전하는 충전 시간을 요하고, 충전 중은 자유롭게 카메라를 사용할 수 없거나 같은 정직 괴로운 것이있다.

배터리 충전기를 구입하면 끝나는 이야기이지만 가능하면 포장을 재고 해주기를 바라는 곳이기도하다.


정리

소니가 개척 한 풀 사이즈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은 지금 가장 주목 받고있는 카테고리 중 하나가있는 것은 틀림 없을 것이다.  그것은 전문가들이 사용하는 카메라로 같은 것으로, 일안 레 플렉스에서 미러리스로 갈아 생각하는 사람도 많을 것이다.

제 3 세대가되었다 α7R III 및 α9은 그 제일 것이지만, 유감스럽게도, 스펙과 가격이 너무 높은 것이 걸림돌이었던 (물론 스펙이 높은 것은 환영 할 일이지만).

α7 III는 2,420 만 화소로 약 10 프레임 / 초라고하는 스펙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등장한하여 프로뿐만 아니라 많은 카메라 팬에게도 취급하기 쉽고, 손이 닿기 쉬운 카메라 되었다.  기본 모델의 이름 그대로 α7 시리즈의 진타 본 기기라고 할 수 있겠다.

싱크로 터미널이 비 탑재이거나 배터리 충전기가 별매 인 등 섬세한 부분에서는 다소 의도적 인 비용 절감 (차별화)도 볼 수 있지만, 그러한 부분을 특히 필요로하지 않는 촬영 스타일이라면 절대적으로 추천 할 수있는 고화질 미러리스 카메라 인 것은 틀림 없다.

그렇다 치더라도, 제 1 세대, 2 세대 때와는 달리 사실상 상위 기종 후 기본 모델을 후 내 온다고는 정말 얄밉다.  하지만 여하튼 기다리고 기다리던 "우리의 풀 사이즈 미러리스 카메라 '가 등장한 것이다.